로그인         회원가입      
HOME > 미국립암연구소

아테졸리주맙(테센트릭), 삼중 음성 유방암 치료제으로 승인 조회수 : 138
관리자 2019-04-11 오전 8:09:07

Atezolizumab Approved for Some Patients with Triple-Negative Breast Cancer

 

 

March 28, 2019, by NCI Staff

 

On March 8, the Food and Drug Administration (FDA) granted an accelerated approval for the immunotherapy drug atezolizumab (Tecentriq) in combination with chemotherapy for the initial treatment of some women with advanced triple-negative breast cancer.

 

The combination therapy is the first FDA-approved regimen for breast cancer to include immunotherapy. Accelerated approvals are based on early data from studies which strongly suggest that patients benefit from a treatment. Under accelerated approvals, FDA requires the drug manufacturer to conduct additional studies to confirm that the therapy has a clinical benefit.

 

The approval is for atezolizumab used in combination with the chemotherapy drug nabpaclitaxel (Abraxane). The combination is approved for women with locally advanced or metastatic triple-negative breast cancer that cannot be treated surgically and whose tumors are positive for a protein called PD-L1.

 

FDA also approved a companion diagnostic test called the VENTANA PD-L1 (SP142) Assay, which must be used to identify patients with triple-negative breast cancer who are candidates for treatment with this immunotherapychemotherapy combination.

 

Atezolizumab belongs to a class of drugs known as immune checkpoint inhibitors. By inhibiting immune checkpoint proteins such as PD-L1 or PD-1, these drugs “release the brakes” on the immune system, enhancing the ability of immune cells to find and attack cancer cells.

 

 

Clinical Trial Results

 

FDA’s approval was based on results from the phase 3 IMpassion130 clinical trialExit Disclaimer, which compared atezolizumab plus nab-paclitaxel with placebo plus nab-paclitaxel as the initial, or first-line, treatment for patients with triple-negative breast cancer.

 

The trial included 902 patients with locally advanced or metastatic triple-negative breast cancer who had not received prior chemotherapy or targeted therapy for metastatic disease.

 

Among the 369 patients in the trial with PD-L1positive tumors, the median progression-free survival was 7.4 months for patients treated with atezolizumab plus chemotherapy and 4.8 months for those who received placebo plus chemotherapy.

 

The objective response rate was 53% in the atezolizumab group versus 33% for the placebo group.

 

“It was very clear from the trial results that the patients who benefited from the combination therapy were those with PD-L1positive tumors,” said Leisha A. Emens, M.D., Ph.D., of the University of Pittsburgh Medical Center Hillman Cancer Center and Magee Women's Hospital, one of the trial’s lead investigators.

 

In triple-negative breast cancer, PD-L1 is expressed mainly on immune cells that infiltrate tumors, Dr. Emens said, noting that this provided part of the rationale for testing an immunotherapy drug plus chemotherapy in patients.

 

"Adding chemotherapy to immunotherapy has been successful in other cancers,” she said. “The idea is that chemotherapy can break open cancer cells and release proteins that immune cells can then recognize and use to attack the tumor.”

 

The clinical trial was sponsored by the manufacturer of atezolizumab, Roche/Genentech.

 

 

A Difficult-to-Treat Disease

 

“This is a possible therapeutic option for patients with a subtype of breast cancer that is difficult to treat,” said Jung-Min Lee, M.D., in the Women’s Malignancies Branch of NCI’s Center for Cancer Research, who was not involved in the study.

 

“There are no specific targeted drugs for patients with triple-negative breast cancer, and recurrence is common,” Dr. Lee continued. “Once it recurs, the disease is very difficult to treat.”

 

The increase in median progression-free survival is a “meaningful” improvement for patients, said Dr. Lee, noting that the combination was well tolerated. “Patients want to have not only an improved quantity of life but also a good quality of life.”

 

The most common side effects in the atezolizumab group included hair loss, peripheral neuropathy, cough, fever, fatigue, neutropenia, and nausea. There was also more hypothyroidism in the atezolizumab group, but doctors could manage this side effect, Dr. Emens noted.

 

Dr. Lee cautioned, however, that even among the patients whose tumors expressed PD-L1, there were some who did not respond well to the atezolizumabchemotherapy combination, including those patients with advanced disease that had spread to the liver, lung, or bone.

 

 

Future Research

 

“I’m excited about this new approach, but as clinicians, we have to use the combination therapy wisely,” Dr. Lee said.

 

Doctors need to consider the risks and benefits of using the combination to treat patients with advanced disease who have certain metastases, as well as patients who have mutations in the BRCA1 or BRCA2 gene, she continued.

 

Additional clinical trials are needed to inform future discussions between patients and physicians about using the combination treatment, Dr. Lee added.

 

“We also need to develop immunotherapy-based strategies for the group of patients whose tumors are not PD-L1positive,” said Dr. Emens. Another goal for future research is to test immunotherapy-based treatments earlier in the course of the disease, she added.

 

아테졸리주맙(테센트릭), 일부 삼중 음성 유방암 치료제으로 승인

 

 

2019328: 국립암연구소 제공

 

38, 식품의약품안전청은 진행성 삼중 음성 유방암에 걸린 일부 여성들의 초기 치료를 위해 화학 요법과 결합하여 면역 치료제인 테센트릭(아테졸리주맙)에 대한 신속 승인을 허가했다.

 

조합 요법은 FDA가 승인한 유방암 치료제 중 면역 요법을 포함한 첫 번째 요법이다. 신속 승인은 환자가 이 치료의 혜택을 받는다고 강력히 시사하는 연구의 초기 데이터에 기초한다. FDA는 신속한 승인 하에, 치료제가 임상적 이득이 있다는 것을 확인하기 위해 추가 연구를 수행하도록 요구한다.

 

이 승인은 화학요법제 아브락산(-파클리탁셀)과 함께 사용되는 아테졸리주맙에 대한 것이다. 이 조합은 국소적으로 진행되었거나 전이성 삼중 음성 유방암을 가진 여성으로, 외과적(수술)으로 치료할 수 없으며 종양에 PD-L1이라는 단백질이 양성인 여성에 대해 승인되었다.

 

FDA는 또한 “VENTANA PD-L1 (SP142) 시험이라는 동반 진단 테스트를 승인했다. 이 검사는 이 면역요법-화학요법 조합의 치료 대상인 삼중 음성 유방암 환자를 식별하는 데 사용되어야 한다.

 

아테졸리주맙은 면역관문억제제로 알려진 계열의 약에 속한다. 이 약품들은 PD-L1이나 PD-1과 같은 면역관문 단백질을 억제함으로써 면역체계에 "제동을 해제"하여 면역세포가 암세포를 찾아 공격하는 능력을 향상시킨다.

 

 

임상시험 결과

 

FDA의 승인은 3“IMpassion130 임상시험의 결과에 근거를 두고 있었는데, 이 시험은 아테졸리주맙 + 나브-파클리탁셀 대 위약 + 나브파클리탁셀을 3중 음성 유방암 환자에 대한 초기 치료법 또는 1차 치료법으로 비교하였다.

 

시험에는 국소적으로 진행되었거나 전이 삼중 음성 유방암 환자 902명이 포함됐으며 이들은 전이성 질환에 대한 사전 화학요법이나 표적요법을 받지 않았다.

 

PD-L1-양성 종양 환자 369명 중 아테졸리주맙 + 화학요법으로 치료받은 환자는 7.4개월, 위약+화학요법을 받은 사람은 4.8개월이었다.

 

측정 가능한 응답률(개관적 응답률)은 아테졸리주맙 그룹에서 53% 대 위약 그룹에서 33%로 나타났다.

 

이 시험의 선임 연구원인 피츠버그대 힐만 암센터와 매기 여성병원의 레이샤 A. 에멘스 박사는 "결합치료의 혜택을 받은 환자들이 PD-L1 양성 암환자라는 것은 실험 결과를 보면 아주 명백했다"고 말했다.

 

3중 음성 유방암에서, PD-L1은 주로 종양에 침투하는 면역세포에 발현된다고 말하면서, 이것이 환자에게 면역요법제와 화학요법을 병행하는 이유(근거)의 일부를 제공했다고 에먼스 박사가 말했다.

 

"면역요법에 화학요법을 추가하는 것은 다른 암에서도 성공적이었다."고 그녀는 말했다. "이 아이디어는 화학요법은 암세포를 터뜨릴 수 있고, 면역세포가 이를 인지하여 암을 공격하는 데 사용할 수 있는 단백질을 방출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 임상 실험은 아테졸리주맙의 제조사인 로쉐/제넨텍이 후원을 하였다.

 

 

치료하기 어려운 병

 

이 연구에 참여하지 않은 국립암연구소 암 연구 센터 여성 암 부서의 이정민 박사는 "치료하기 어려운 유방암 하위종양 환자들에게 선택 가능한 치료법 중의 하나"라고 말했다.

 

이 박사는 "삼중 음성 유방암 환자에 대한 사용 가능한 마땅한 표적요법제는 없으며 재발도 흔하다"고 덧붙였다. "한번 암이 재발하면 치료하기 매우 어렵다."고 말했다.

 

"중위수 무 진행 생존()의 증가는 환자들에게는 의미 있는발전이며, 환자들은 향상된 삶의 기간뿐만 아니라 양질의 삶을 갖기를 원한다."

 

아테졸리주맙 그룹에서 가장 흔한 부작용은 탈모, 말초신경증, 기침, 발열, 피로, 호중구 감소증 및 구역질 등이다. 에멘스 박사는 또한 아테졸리주맙 그룹에는 갑상선 기능 저하증이 더 많았지만 의사들은 이러한 부작용을 관리할 수 있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이 박사는 종양에 PD-L1을 발현하는 환자 가운데에서도 간과 폐 혹은 뼈 등으로 전이된 진행성 암 환자를 포함하여 아테졸리주맙 +화학요법에 잘 반응하지 않는 환자도 있다고 경고했다.

 

 

향후의 연구

 

이 박사는 "이런 새로운 접근법이 기대가 되지만 임상의사로서 결합 요법을 현명하게 구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의사들은 BRCA1이나 BRCA2 유전자에 돌연변이가 있는 환자들뿐만 아니라 특정 전이가 있는 진행성 암 환자들을 치료하기 위해 이 조합을 사용할 때의 위험과 이점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그녀는 말했다.

 

"환자와 내과의사 간의 향후 결합치료 사용에 대한 토론 정보를 주려면 추가적인 임상시험이 필요하다"고 이 박사는 덧붙였다.

 

"우리는 또한 종양이 PD-L1 양성이 아닌 환자 그룹을 위한 면역 치료 기반 전략을 개발할 필요가 있습니다. 향후 연구의 또 다른 목표는 암의 초기에 면역요법 기조의 치료법을 시험하는 것"이라고 그녀는 덧붙였다.

 

댓글쓰기
관리자    T세포의 "줄기세포 같은 성질"을 활용하면 암 면역요법을 강화할 수 있다.
관리자    진행성 난소암의 림프절 수술은 생존의 향상에 영향을 미치지 못한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