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HOME > 미국립암연구소

유방암이나 림프종환자는 심부전의 위험이 매우 크다. 조회수 : 163
관리자 2018-07-19 오후 4:31:32


Higher Risk of Heart Failure Seen in Some Cancers


유방암이나 림프종 환자는 심부전의 위험이 매우 높다.


 


March 26, 2018, by NCI Staff


2018326일 국립암연구소 제공


 



Some people who have been treated for breast cancer or lymphoma have a higher risk of developing congestive heart failure than people who haven't had cancer, results from a new study show.


유방암과 림프종 치료를 받은 일부 사람들은 암에 걸리지 않은 사람들보다 울혈성 심부전이 발병할 위험이 상당히 크다고 한 새로운 연구 결과가 보여준다.


 


The study researchers retrospectively compared heart failure rates in people who were diagnosed with breast cancer or lymphoma with those in people who did not have cancer. Although the risk of developing heart failure was relatively low overall, people who had been treated for cancer had more than twice the risk of developing heart failure than those who had never had cancer, they found, and the risk was evident as early as one year after their cancer diagnosis. The increased risk persisted for at least 20 years.


시험 연구자들은 유방암이나 림프종 진단을 받은 사람들을 암에 걸리지 않은 사람들의 심부전 발병율을 후향적으로 비교하였다. 전체를 볼 때, 심부전 발병 위험이 비록 상대적으로 낮았지만, 연구자들이 발견한 바로는 암 치료를 받은 사람들은 암에 걸린 적이 없는 사람들보다 심부전 발병 위험이 2배 이상 이었고, 위험성은 암 진단 후 빠르면 1년부터 명백해졌다. 증가된 위험은 최소한 20년간 지속되었다.


 


"As more cancer patients live longer, they are living long enough to manifest the long-term cardiac effects of cancer treatment," said Lori Minasian, M.D., of NCI's Division of Cancer Prevention, who was not involved in the study. "Increasingly, cardiologists and cardiovascular investigators have seen the need to evaluate the short- and long-term cardiac effects of cancer treatment.“


더 많은 암 환자들의 수명이 늘어나면서, 암 환자들은 장기적으로 암 치료가 심장에 미치는 영향을 보여줄 만큼 충분히 오래 생존하고 있다.”이 시험에 관여하지 않은 국립암연구소의 암 예방 부서의 로리 미나시언 박사가 말했다. 또한 심장과 심혈관 연구자들은 점차 암 치료의 장단기 심장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할 필요를 느껴왔다.”


 


The bottom line, said study investigator Carolyn Larsen, M.D., of the Mayo Clinic, is that people who have been treated for breast cancer or lymphoma and their physicians should be aware of these risks, and patients should be assessed annually for signs of heart failure.


핵심은, 유방암이나 림프종 치료를 받아온 사람들과 담당 의사들은 이런 위험들을 알아야 하고 또 환자들은 매년 심부전의 징후가 없는지 검진을 받아야 한다고 메이요 클리닉 소속인 시험 연구자인 캐롤린 라선 박사가 말했다.


 


Dr. Larsen presented the study findings at the American College of Cardiology (ACC) Annual Scientific Session on March 10.


라선 박사는 연구 결과를 310일 미국 심장학회(ACC)의 연례 과학 회의에서 발표하였다.


 


 


Some Cancer Treatments Can Damage the Heart


일부 암 치료는 심장에 손상을 가할 수 있다.


 


Congestive heart failure (also referred to as heart failure) is a condition in which weakened or damaged heart muscles are unable to effectively pump blood to the rest of the body. Heart disease, diabetes, and high blood pressure are all risk factors for heart failure, as are some cancer treatments such as chemotherapy, chest radiation, immunotherapy, and some targeted therapies.


울혈성 심부전 (심부전이라고도 한다)은 약해지거나 손상을 받은 심장 근육이 인체의 나머지 부분으로 혈액을 효과적으로 펌프질해서 내보낼 수 없는 질환이다. 심장질환과 당뇨병 및 고혈압은 화학요법과 흉부 방사선, 면역요법 및 일부 표적요법 같은 암 치료가 그렇듯이 모든 심부전의 위험요인들이다.


 


To assess the long-term risk of heart failure in people with cancer, Mayo Clinic researchers analyzed data from the Rochester Epidemiology Project. They focused on participants who were diagnosed with breast cancer or lymphoma from 1985 to 2010 and compared them with matched controlspeople without cancer who were the same age and sex, and who had similar risk factors for heart disease.


암에 걸릴 사람들의 장기적인 심부전 위험을 평가하기 위해, 메이요 클리닉 연구자들은 로체스터 역학 프로젝트에서 얻은 데이터를 분석하였다.


그들은 1985년부터 2010년까지 유방암이나 림프종 진단을 받았던 참가자들에게 초점을 맞추었고, 그들을 대조군 즉 동일한 연령과 동성으로 심장병의 위험요인이 유사한 사람들과 비교하였다.


 


Some people with breast cancer or lymphoma are "treated with therapies that can be toxic to the heart, particularly anthracyclines," explained Dr. Larsen. Among the patients with cancer included in the analysis, nearly all had been treated with chemotherapy and 84% had received an anthracycline.


유방암이나 림프종에 걸린 일부 사람들은 특히 앤쓰라사이클린 같이 심장에 독이 될 수 있는 치료법으로 치료를 받았다고 라슨 박사가 설명하였다. 분석 대상이 된 암 환자들 중, 거의 모든 사람들이 화학요법치료를 받았고 84%가 앤쓰라사이클린 투여를 받았다.


 


Within 5 years of their cancer diagnosis, the risk of heart failure was three times higher in people treated for breast cancer or lymphoma than in people without cancer, the researchers found. Within 20 years, 10% of the cancer survivors had developed heart failure, compared with 6% of control subjects.


암 진단을 받은 후 5년 내에, 유방암이나 림프종에 대해 치료를 받은 사람들은 암이 없는 사람들보다 심부전의 위험이 3배 이상 높았음을 연구자들이 발견하였다. 20년 내에 암 생존자들의 10%가 심부전이 발병하였고, 이에 비해 대조군은 6%였다.


 


The risk of heart failure was even higher for certain people with cancer. For example, people who were diagnosed with cancer at age 80 or older had three times the risk of heart failure as those who were diagnosed at a younger age. And heart failure risk was twice as high for survivors who had diabetes compared with those without diabetes.


심부전 위험은 암에 걸릴 특정인들에게는 더욱 높다. 예를 들면, 80세 이상의 나이에 암 진단을 받은 사람은 보다 젊은 나이에 암 진단을 받은 사람들이 겪는 심부전 위험보다 3배나 높다. 그리고 당뇨병이 있는 암 생존자는 당뇨병이 없는 생존자와 비교할 때 심부전 위험은 2배로 높다.


 


In addition, they found that the risk of heart failure was two times higher for patients who were treated with doxorubicin (an anthracycline-based chemotherapy drug) compared with patients who received other cancer treatments.


덧붙여, 연구자들은 독소루비신 (앤쓰라사이클린 기조의 화학요법 제제)으로 치료를 받은 환자는 다른 암 치료를 받은 환자와 비교하여 심부번의 위험은 2배 이상 높다는 사실을 발견하였다.


 


 


What the Results Mean for People with Cancer


암 환자에 대해 결과가 의미하는 것.


 


The study findings "add more information about the long-term risk after chemotherapy to the existing knowledge base and provide that data in an epidemiology study rather than a clinical trialso the findings may be more applicable to a general population of breast cancer and lymphoma patients," Dr. Larsen said.


연구 결과는 현존하는 지식 기반에 화학요법 후의 장기적 위험에 대한 더 많은 정보를 더해 주고 임상시험보다 역학 조사에 그 데이터를 제공한다. 그래서 연구 결과는 유방암과 림프종 환자의 일반인들에게 더 많이 소용될 수 있다고 라선 박사가 말했다.


 


Many clinical trials exclude patients with heart disease from participating, Dr. Minasian explained. Consequently, data from clinical trials may not reveal the extent to which heart failure risks are increased in those with pre-existing risk factors.


많은 임상시험에서는 심장 질환 환자들을 참가에서 배제한다고 미나시언 박사가 설명하였다. 결과적으로, 임상시험의 데이터는 기존의 위험요소를 가진 사람들에게서 심부전 위험이 증가되는 강도를 나타내지 못한다고 설명하였다.


 


Nevertheless, Dr. Larsen stressed that "not every breast cancer or lymphoma patient is going to develop heart failure.“


그럼에도 불구하고, 라선 박사는 모든 유방암 환자나 림프종 환자가 다 심부전 발병을 하는 것이 아니라는 사실을 강조하였다.


 


Overall, 7% of those in the study treated for cancer developed heart failure, compared with approximately 3% of those in the control group. "It's the minority" of people who develop heart failure, she said.


종합하면, 암 치료를 받은 시험에 참가한 사람들의 7%가 심부전 발병을 하였고 이에 비해 대조군에서는 대강 3%만이 발병하였다. 그녀가 말하기를 심부전이 발병하는 사람은 소수이다.


 


The researchers' main goal, she added, "is to raise awareness of the risk of heart failure and to encourage a heart-healthy lifestyle in cancer survivors." A heart-healthy lifestyle includes healthy eating, managing weight and stress, maintaining physical activity, and quitting smoking.


연구자들의 주된 목표는 심부전 위험의 지식을 향상시키고 암 생존자들의 심장이 건강한 생활양식을 장려하는 것이라고 그녀가 덧붙였다. 심장이 건강한 생활양식에는 건강한 식사와 체중 및 스트레스 관리, 활동 유지 및 금연 등이다.


 


In addition, breast cancer and lymphoma survivors should be assessed for signs or symptoms of heart failure and for additional risk factors such as high blood pressure, diabetes, and smoking, Dr. Larsen said. Treating or controlling those risk factors may mitigate heart failure risk


더욱이 유방암과 림프종 생존자들은 심부전의 신호나 증상 및 고혈압과 당뇨 및 금연 같은 추가적인 위험도 평가를 해야 한다고 라선 박사가 말했다. 그런 위험요인들을 치료하거나 조절하는 것은 심부전 위험을 줄일 수 있다.


 


Patients should also "be mindful that the risk of heart failure doesn't end when they finish their cancer treatment," Dr. Minasian added.


환자들이 염두에 두어야 할 것은 심부전의 위험은 자신이 암 치료를 끝냈다고 끝나는 것이 아니라고 미나시언 박사가 덧붙였다.


 


 


Ongoing Cardiotoxicity Research


진행 중인 심장 독성 연구


 


Researchers are actively investigating approaches to lessen or prevent heart damage from cancer treatments. One trialsponsored by NCI and the National Heart, Lung, and Blood Instituteis testing the cholesterol-lowering medication atorvastatin for reducing heart damage in women with breast cancer who are receiving anthracycline treatment.


연구자들은 암 치료로 인한 심장의 손상을 줄이거나 예방하기 위한 접근법들을 적극적으로 조사하고 있다, 국립암연구소와 국립 심장, 폐 및 혈액 연구소가 후원한 한 시험에서는 앤쓰라사이클린 치료를 받은 유방암 여성들의 심장 손상을 줄이기 위해 콜레스테롤 저하제 아토바스타틴을 시험 중이다.


 


Along the same lines, two studies presented at the ACC conference found that cardiac drugs may protect women with breast cancer from cardiotoxicity of cancer treatment.


같은 방식으로, 미국심장학회 회의에 제출된 두 연구에서 발견한 것은 심장병 약이 유방암의 여성들에게 암 치료 후의 심장 독성을 예방할지 모른다는 것이다.


 


In one study, the drugs lisinopril and carvedilol both prevented cardiotoxicity in women with breast cancer who were receiving the targeted therapy trastuzumab and who had been previously treated with anthracycline chemotherapy. In the other study, carvedilol reduced some measures of heart damage in women with breast cancer who were receiving anthracycline chemotherapy.


한 연구에서, 리시노프릴과 카베디롤이란 약물은 공히 표적요법제 트라스투주맙 치료를 받고 있으며 이전에 앤쓰라사이클린 화학요법으로 치료를 받아 왔던 유방암 여성들의 심장 독성을 예방하였다.


다른 연구에서는, 카베디롤은 앤쓰라사이클린 화학요법을 받고 있던 유방암 여성들에게서 상당한 심장 손상을 줄였다.


 


Organizations such as the ACC are also helping to better educate cardiologists and oncologists about heart failure risk factors in people with cancer "so we're better able to take care of these patients," Dr. Minasian said.


미국심장학회(ACC) 같은 기관들은 심장 전문의와 종양 전문의들에게 암 환자의 심부전 위험요인에 대해 더 잘 교육시켜, 전문의들이 이런 환자들을 더 잘 돌볼 수 있도록 돕고 있다.


 


Earlier this year, for example, the American Heart Association published its first-ever statement on breast cancer and heart disease.


예를 들면 올해 초, 미국심장협회는 유방암과 심장 질환에 관한 협회 최초의 성명서를 발표하였다.


 


In it, the organization stressed the importance of managing cardiac risk factors in older women who have been treated for breast cancer, "because [cardiovascular disease], if not recognized and treated, can pose a greater health risk than the cancer itself.“


그 속에서, 협회는 유방암 치료를 받은 보다 고령의 여성들에 대한 심장의 위험요인의 관리의 중요성을 강조하였다. “왜냐하면, 심혈관 질환은제대로 인지하고 치료하지 않으면 암보다 더 큰 위협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라고 강조했다.


 


 

댓글쓰기
관리자    신 치료법은 일부 방광암 재발을 예방하는데 도움이 된다.
관리자    신개념 면역요법 시험에서 다른 치료에 무반응의 유방암 환자가 완전관해가 되었다.
목록